메뉴 건너뛰기

숲사모
숲사모
Kakao
조회 수 28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월 6일 현충일


아침에는 숲사우나, 오후에는 홍백회


 


숲사우나 142차 행사는 17명이 참가


시원한 아침공기를 마시며


조두남의 그리움 가곡도 배우고 와서


점심은 북촌 생태탕집에서


푸짐하게 먹었다

 


 

이날의 숲 모습

 


 

모닝커피에 계란까지

 


 

마을을 벗어나며

 


 

산행 들머리

 


 

미국 갔다온 유 총무님

 


 

오늘은 고 진숙 시,조두남 작곡

그리움을 전적으로 공부했다

 


 

너무나 열심히 가르치는 정 규현 회장

 


 

악보 읽는 법도 배우고

 


 

세게 여리게도

 


 

사우나를 마치고 하산길

 


 

일주일 사이에도 매번 다른 꽃듶과 잎 모습

바위취 모습

 


 

쉬땅나무?

 


 

담장이도 어울리고

 


 

늦은 병꽃나무

 


 

흰 해당화

 


 

은방울 꽃

 


 

의아리

 


 

북촌 생태탕집에서

이날은 푸짐하게

 


 

오후에는 내방역 구슬당구장에


 

열전끝에 이 형회원이 우승 부상으로 금한돈을

축하 합니다

 


 

시합후 15회 후배들과 친선게임하고

 


 

파인힐에 가서

 


 

목살구이에 소주 한잔하고

선후배 우의도 다지고 왔다.

 

산지기가

 

 

그리움


♬ (고진숙 시 / 조두남 곡 /)


기약없이 떠나가신 그대를 그리며
먼산위에 흰구름만 말없이 바라본다
아 돌아오라 아 못오시나
오늘도 해는 서산에 걸려 노을만 붉게 타네

귀뚜라미 우는밤에 언덕을 오르면
초생달도 구름속에 얼굴을 가리운다
아 돌아오라 아 못오시나
이밤도 나는 그대를 찾아 어둔길 달려가네
Prev 제147차 숲사우나를 하고 제147차 숲사우나를 하고 2009.07.19by 이강섭 비내리는 산길을 걸으며 숲사우나 하고 Next 비내리는 산길을 걸으며 숲사우나 하고 2009.05.18by 이강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 오늘의 숲사모 -2022.01.22.- file bugo13 2022.01.22 67
11 숲사모 소개 말씀 손근 2021.03.15 64
10 서울 (2016) #15 --- 숲사모 6 이신옥 2018.05.19 668
9 숲사모/ 한 우택 선생님 이야기 5 관리자 2015.02.09 840
8 숲사모 346차 모임 1 최영준 2013.07.30 778
7 지난 주의 숲사우나 현광언 2010.02.18 1339
6 [re] 지난 주의 숲사우나. 모타이범 *** 이신옥 2010.02.19 1378
5 숲 사우나 149차 산행 모습 이강섭 2009.08.03 4440
4 제147차 숲사우나를 하고 이강섭 2009.07.19 2092
» 6월6일 숲사우나, 홍백회에 참가하고 이강섭 2009.06.08 2832
2 비내리는 산길을 걸으며 숲사우나 하고 이강섭 2009.05.18 2482
1 제주 올레란? 정성자 2009.05.15 288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